시사 > 전체기사

“북한 내 종교 자유·생명 문제에 관심을”

북기총, 정부·교회에 관심 촉구


북한기독교총연합회(북기총 회장 이빌립 목사)가 한국 정부와 교회에 북한 인권에 관한 관심과 책임을 촉구했다. 북기총은 남북한의 평화적인 복음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설립된 남북 목회자들의 모임이다.

북기총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을 발표했다(사진). 북기총은 성명서에서 “청와대 등 한국 정부와 사회단체, 한국교회가 인류 가치의 보편적 인권 문제인 북한 주민들의 종교적 자유와 인권에 대해 침묵하고 외면하는 현실을 개탄한다”면서 “한국 정부와 국민, 사회 그리고 교회에 북한 인권에 관한 관심과 각성, 책임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국내 북한 이탈 주민들과 해외에 유랑하며 인권유린을 당하는 탈북자들을 보호해야 할 우리 동포로 보고 이들에게 관심을 가질 것”과 “북한 주민들의 인권문제를 외면하지 말고 북한 내 종교의 자유와 생명 문제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구했다.

국제사회를 향해서도 북한 주민들의 비인권적 삶이 핵 문제에 가려지지 않도록 관심을 둘 것을 촉구했다. 북한 정권을 향해서는 기독교 박해를 멈추고 신앙의 자유를 허락해 달라고 요구했다. 지난해 연말 발생한 북한 어부 강제송환 사건의 진상규명과 북한 정권에 억류된 선교사들의 석방도 주문했다.

북기총은 “북한의 폭정이 남긴 깊은 상처는 제도가 아닌 오직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치유될 것”이라면서 “북기총은 한국에 온 탈북민을 품고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서로의 상처를 싸매주며, 아파 울던 자에서 치유하는 자로 많은 사명자들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