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성공하려면

한국 조선업계가 빅3(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구도에서 빅2 체제로 전환된다. 대우조선해양 최대 주주인 KDB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지분을 현대중공업에 현물 출자하는 방식으로 민영화를 추진키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산은의 대우조선해양 지분(55.7%)은 31일 종가 기준으로 2조2093억원에 달한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이날 “조선업종 중심 계열인 현대중공업과 산업 재편 필요성 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뤄 우선적으로 인수·합병(M&A) 절차를 진행했다”며 “오늘 조건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은은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1조5000억원을 지원하고, 자금이 부족하면 1조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다른 잠재적 매수자인 삼성중공업과도 조만간 접촉해 인수 의향을 타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의 발언은 산은이 현대중공업과 인수·합병 절차를 진행하되 삼성중공업에도 문호를 열어둔 것으로 해석된다.

이 회장이 대우조선해양 조건부 MOU 방안을 들고 나온 것은 지금이 ‘민영화 적기’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조선업 비전문가인 산은이 대우조선해양의 경영개선 작업을 계속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대우조선해양은 강도 높은 자구계획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군살을 제거했다. 재무구조와 수익성도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자금 여력이 탄탄한 편이다. 상당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대오일뱅크 보유 지분 일부를 아람코에 매각하기로 하면서 1조8000억원을 받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면 세계 최대 조선업체가 탄생하게 된다. 지난해 말 기준 수주잔량은 현대중공업 1위, 대우조선해양은 2위를 차지했다. 두 회사의 수주잔량을 합치면 세계 3위인 일본 조선업체 이마바리의 두 배를 넘는다. 두 회사가 특화된 부문의 수주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저가 수주 경쟁에서 벗어난다면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다. 두 회사는 합병에 반대하는 양사 노조를 끌어안기 위한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 세계 각국의 기업결합 심사 과정에서 불거질 독점 논란에 대해서도 대비해야 한다. 정부와 조선업계는 중소형 조선업체의 구조조정도 서둘러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