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北 지원 결핵약 대북제재 대상서 제외해야”

“정부가 유엔에 공식 서한을” 유진벨재단, 적극 도움 촉구

“北 지원 결핵약 대북제재 대상서 제외해야” 기사의 사진
인세반 유진벨재단 회장(가운데)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대북 다제내성결핵 사업과 관련해 정부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신현가 인턴기자
유진벨재단(회장 인세반)은 17일 인도주의 목적으로 북한에 보내는 다제내성결핵 치료 약품 및 물품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에서 제외되도록 정부가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재단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환자 1000여명을 위한 약품과 물품을 지체 없이 보내려면 정부 도움이 절실하다”며 “정부가 유엔 안보리 제재위원회에 공식 서한을 보내 제재 대상에서 치료약과 물품을 제외해줄 것을 요청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 황해남도 다제내성결핵 환자 500여명 치료사업 비용을 보조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재단은 “최근 북한 보건성과 황해남도 지역의 다제내성결핵 환자를 치료하는 내용의 시범사업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재단이 추산한 소요예산은 27억원 정도다. 18개월간 다제내성결핵 환자 500명분의 약과 영양식, 병동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재단은 또 인도적 대북 지원을 위한 전용 통로를 개설하는 데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인세반 회장은 “남북 영구통로 개설은 대북 인도주의 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필요할 뿐 아니라 정부의 새로운 한반도 비전을 위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사진=신현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