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중국에 폭행당한 기자 비난하는 사람들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 2명이 중국 측 경호원에게 폭행당한 사건을 놓고 일부에서 기자들에게 화살을 돌리고 있다. 인터넷에는 “기자가 취재 규칙을 어겼다”거나 “청와대 출입기자단이 중국에서 나라 망신을 시켰다” “기레기(기자+쓰레기)들이 맞을 짓을 했다” 등의 근거 없는 글들이 난무하고 있다. 심지어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청와대 기자단, 해외 수행 기자단 제도의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참여자가 4만여명을 넘었다. 언론의 감시와 견제를 받지 않는 정부를 원한다는 것인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

본말이 전도된 일부 네티즌들의 이러한 반응은 황당하다. 국빈방문을 취재하는 기자에 대한 폭행은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해당 기자들은 사전에 취재 비표를 받고 정당한 취재 활동을 하다가 중국 측에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 백주에 외국 기자들을 복도로 끌고 나가 집단 린치를 가하는 것은 중국이 덩치만 커졌지 여전히 비문명국이라는 방증이다. 이번 사건은 외교적 문제로 비화될 만큼 엄중한 사건이다. 기자든 누구든 자국민이 아무런 이유 없이 다른 나라 경호원들에게 맞고 있다면 정부가 나서서 보호하는 게 당연한 의무다. 그런데 같은 민족으로서 중국의 만행에 분노하기는커녕 기자들에게 인신공격을 해대고 있으니 안타깝다.

네티즌들이야 익명성 뒤에 숨어 그렇게 한다고 쳐도 유력 인사들까지 가세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은 해당 언론사가 해당 기자를 징계하고 대국민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는 “폭력을 써서라도 일단 막고 보는 게 경호원의 정당방위 아닐까요?”라고 썼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이 무슨 해괴망측한 주장들인가. 이러니 중국 언론들이 한국인들끼리 싸움이라며 만만히 보는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