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朴 탄핵·퇴진”… 국회·靑서 동시 압박

퇴진행동, 7∼9일 여의도서 탄핵 의결 요구 촛불집회… 국회광장서 시국토론회도

국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의결을 앞두고 촛불집회가 여의도에서 열린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7일 “박 대통령 탄핵과 즉각 퇴진을 외치며 국회와 청와대를 압박하겠다”며 9일까지 국회와 새누리당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에서 평일 촛불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국회가 탄핵을 의결하도록 압박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취지다. 이태호 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은 “국민들이 박 대통령 퇴진을 외치며 광장으로 나왔지만 여야가 국민 뜻을 대변하지 못했다”며 “탄핵 의결을 앞두고 국민 목소리를 진지하게 듣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국회 본관 앞 광장에서 시국대토론회도 8∼9일 이틀간 개최한다. 온라인 비상국민행동도 함께 진행한다. 개인 SNS에 ‘#닥치고탄핵’ 해시태그를 달거나 전국 새누리당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탄핵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한 뒤 인증샷을 올리는 식이다.

민주노총은 7일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전국동시다발 결의대회를 열고 박 대통령 즉각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를 주장했다. 대구 부산 등에서도 광역시도별 새누리당사 앞에서 촛불집회가 열렸다.

탄핵 의결 이튿날인 10일에는 7차 대규모 촛불집회가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퇴진행동은 탄핵 여부와 관계없이 박 대통령이 퇴진할 때까지 촛불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남정수 퇴진행동 대변인은 “탄핵 가결은 박 대통령 퇴진의 시작으로 본다”며 “탄핵 뒤에는 국민들 힘으로 대통령을 직접 퇴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7차 촛불집회는 6차 때와 비슷하게 진행된다. 오후 4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청운동길과 효자동길, 삼청동길 세 방향으로 행진한 뒤 청와대 100m 거리 분수대로 모여 사전집회를 연다. 호루라기와 함성 등으로 청와대에 국민 목소리를 전한다. 6시에는 광화문광장에서 본집회가 열린 뒤 7시30분∼8시부터 효자치안센터 등 집회장소로 행진한다.

경찰은 7차 집회 당시와 마찬가지로 율곡로까지만 행진을 허용한다는 입장이어서 이번에도 법원의 결정에 따라 행진 범위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재벌, 조폭같다" 등 뒤 쓴소리에 회장님 표정 변화(영상)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반기문 측 "귀국하면 신당 창당… 박근혜보다 노무현과 가깝다"
▶고영태 “정유라 강아지 때문에 최순실과 멀어졌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