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北 ‘송민순 회고록’ 부인… 일고의 가치도 없다

북한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파문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노무현정부가 북한 입장을 타진한 뒤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기권했고, 이 과정에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관여했다는 폭로를 부인한 것이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24일 “당시 남측은 우리 측에 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말했다. 조평통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 노무현정부 인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사전 문의 여부는 논외로 치자. 조평통이 사후 통보를 부인한 것은 심각한 사실 왜곡이다. 문 전 대표 측근과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도 북한에 사후 통보를 했다고 분명히 인정했기 때문이다.

북한 의도는 명백하다. 이번 사태를 남남갈등 수단으로 악용하고 김정은 정권에 조금이라도 우호적인 정파 편을 들겠다는 것이다. 조평통 대변인이 “더불어민주당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켜 ‘종북’ 세력으로 몰아대는 비열한 정치테러행위” “박근혜 역도의 특대형 부정부패행위에 쏠린 여론의 화살을 딴 데로 돌려 통치 위기를 수습하려는 비열한 모략소동”이라고 비난한 데서 이런 의도를 읽을 수 있다. 오죽했으면 논란의 중심에 있는 문 전 대표마저 “누가 물어봤나. 북한은 우리 정치에 어떤 형식으로든 개입하지 말라”고 했겠는가. 북한은 얄팍한 꼼수를 부리지 말고 주민 인권 개선에 나설 생각부터 해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