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출마지 정해 능력 보여라” vs “죽는 지역만 거론”

영입인사 ‘전략 공천’ 놓고 미묘한 갈등 기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문재인 전 대표의 영입인사 일부의 수도권 전략지역 ‘차출’ 방안을 검토하면서 당내에 미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는 경쟁력 있는 인물의 전진 배치를 원하지만 해당 인사들의 반감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비대위는 최근 서울 관악을과 노원병, 동작을 등 총선 격전지로 분류되는 지역에 영입인사들을 투입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표창원 김병관 비대위원과 김정우 세종대 교수,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박주민 변호사 등이 서울·수도권 출마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문제는 야권이 분열되면서 과거 당선 가능성이 높았던 수도권 지역구 대부분이 ‘험지’가 됐다는 점이다. 문 전 대표의 적극적인 ‘구애’를 받고 입당한 인사들에겐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 영입인사는 18일 “지도부에서 지역을 빨리 정해줘야 선거를 준비할 수 있는데, 자꾸 죽는 지역만 거론하면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러나 현 지도부는 영입인사들이 먼저 출마지를 정하고 자신의 ‘능력’을 입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복수의 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최근 영입인사 공천과 관련해 “자기가 먼저 열심히 해야지, 왜 지도부만 바라보고 있느냐. 영입된 인재라면 인재답게 행동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날 영입인사들과의 오찬에서도 “당에서 최선을 다하겠지만 여러분이 원하는 곳에 배치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본인들이 먼저 결정을 내려주면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정장선 총선기획단장이 전했다. 더민주는 다음 주까지 영입인사 배치를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가 직접 영입작업을 진행하던 중 급작스럽게 ‘김종인 비대위’로 전환되면서 신구 지도부 간 갈등양상도 감지된다. 현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데려온 사람(옛 지도부)과 쓸 사람(현 지도부)이 다른데, 자기들이 데려와 놓고 총선 ‘그림’도 그려주지 않았다”고 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역할이 주어지지 않은 영입인사들의 불만도 나온다. 최근 입당한 한 인사는 지도부 관계자에게 “이렇게까지 나를 방치해도 되는 것이냐”며 성토했다고 한다. 반면 옛 지도부 핵심인사였던 최재성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당이 안이하다. 총선이 불안하다. 이겨야 한다는 마음에서 말없이 바라보고 있는데 진심으로 응답해 주길 바란다”고 썼다.

영입인사 투입설이 도는 지역구의 예비후보들도 잔뜩 예민해진 상태다. 한 예비후보는 “영입인사라는 이유만으로 불공정 공천이 이뤄지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