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더해지는 與비방전… “총선 고의 패배” “노상방뇨 후 도망”

원희룡(왼쪽),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권 주자들의 공방이 갈수록 거친 비방전으로 치닫고 있다.

원희룡 후보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짜 구태정치는 한동훈식 거짓말 정치”라며 “사천(私薦) 의혹과 사설 여론조성팀 의혹, 김경율 금융감독원장 추천 의혹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사퇴하시겠느냐”고 적었다.

그는 “한 후보는 무조건 ‘사실무근’이라고만 한다. 사사건건 고소고발과 정정보도, 반박문을 내고 급기야 장관직까지 걸던 과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짓말부터 배우는 초보 정치인은 당원을 동지라 부를 자격이 없다”며 “이제 거짓말 기술에 대해 검증을 받을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원 후보는 전날에도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 후보가 김건희 여사의 문자를 무시했다는 논란에 대해 “총선을 고의로 패배로 이끌려고 한 것이 아닌지까지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한 후보는 원 후보를 향해 “마치 노상방뇨하듯이 오물 뿌리고 도망가는 거짓 마타도어(흑색선전) 구태정치”라고 맞받았다. 과거 원 후보가 사법연수원생 시절 노상방뇨로 시비가 붙어 주민을 폭행하고 파출소에서 난동을 부렸다는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한 후보는 “원 후보는 제 가족이 공천 개입했다는 거짓 마타도어를 해놓고 지난 TV조선 토론에서 선거관리위원회를 핑계 대며 앞으로 더 안 하겠다 그러면서도 반성도 사과도 거부했다. 다시 말 바꿔서 하루도 안 지나 거짓 마타도어들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날 합동연설회에서 ‘고의 패배’를 언급한 원 후보를 향해 “다중인격 같은 구태정치는 청산돼야 한다”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금감원장 추천 의혹 당사자인 김경율 전 비대위원도 원 후보를 향해 “저에 대한 공직 인사 추천설은 사실이 아니다”며 “기분 매우 더러우니 앞으로 저에 대한 어떤 언급도 삼가셨으면 좋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당내에선 차기 당권 레이스가 당의 미래나 비전에 대한 논의 없이 인신공격성 비난과 의혹 제기만 난무하는 데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윤희숙 전 의원은 “여당의 팝콘 전당대회”라고 칭하며 “(야권이) 팝콘을 들고 지켜보며 여당이 어디까지 망가져 자신들 운동장을 깔아줄지 흥분하고 있다. 여당 지도자가 되겠다는 후보들은 제발 정신 차려라”고 지적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