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서 폭우로 농막 유실 1명 실종…이틀째 수색

폭우로 실종자가 발생한 충북 영동군의 컨테이너. 충북소방본부 제공

지난 10일 많은 비가 내린 충북 영동군에서 침수 피해로 1명이 실종돼 경찰과 소방 당국이 이틀째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11일 충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부터 구조 인력 226명과 장비 19대를 투입해 전날에 이어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앞서 전날 오전 5시27분쯤 영동군 심천면에서 “농막 컨테이너에 사람이 갇혔다”는 인근 마을주민의 신고를 접수했다. 컨테이너에는 70대 A씨가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오전 8시17분쯤 컨테이너가 물에 떠내려간 사실을 확인하고 A씨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영동에는 10일 0시부터 오전 5시30분까지 120.5㎜의 폭우가 내렸다.

영동=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