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차량 끌어내고 밤새 토사 정리도… 폭우 속 빛난 영웅들

10일 새벽 오경수 통장이 자신의 트랙터로 고립된 차량을 견인하고 있다. 익산시 제공.

시간당 70㎜가 넘는 폭우 속에서도 시민 구조와 현장 복구에 발 벗고 나선 이들이 있다.

10일 전북 익산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쯤 삼성동 망산마을 한 도로에서 차량 한 대가 물에 빠져 고립됐다.

차주는 보험회사에 연락해 견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당시 익산에는 시간당 70㎜ 이상의 비가 쏟아지고 있었고 인근 하천이 범람하면서 도로는 성인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오른 상태였다.

오도가도 못한 채 하염없이 견인 차를 기다리고 있던 차주 앞에 나타난 건 망산마을 오경수 통장이었다. 오 통장은 굵어지는 빗줄기에 밤잠을 못 이루고 마을 순찰을 돌던 중 도로에 고립된 이 차와 차주를 발견했다.

곧장 달려온 그는 자신의 트랙터와 차량을 줄로 연결해 침수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이후에도 도로에서 물이 빠질 때까지 차량 진입을 통제했다. 이 같은 노력 덕에 이 곳에서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오 통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연신 “부끄럽다”며 할 말이 없다고 손사래쳤다. 당치 차주가 위험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몸이 먼저 행동했을 뿐이라는 것이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한 질문에 “다들 그렇게 하고 산다”며 “나보다 더한 사람들도 많다”고 말을 아꼈다.

이날 웅포면에서도 밤새 빗속에서 주변 도로를 정리하며 피해 복구를 이끈 이가 있었다. 임낙재 의용소방대장이다. 그는 자신의 개인 장비를 동원해 배수로와 주택 등에 쌓인 토사 2톤과 잔가지 등을 밤새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익산시는 “폭우와 어둠을 뚫고 차량 구조와 유실된 토사를 치워주신 선행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호우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익산에는 지난 8일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309.0㎜의 비가 쏟아져 저지대와 도로가 침수되고 토사가 유실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