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파타야 살인사건 첫 재판…“살해 가담 안했다” 혐의 부인

25일 창원지법 앞에서 파타야 살인사건 유족이 피의자에게 엄벌을 내려줄 것을 재판부에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달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가 첫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창원지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인택) 심리로 25일 열린 파타야 살인 사건 첫 공판에서 A씨 변호인측은 “A씨는 공모나 살해 행위에 전혀 가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태국 파타야에서 같은 한국인 공범 2명과 함께 30대 한국인 관광객 B씨를 납치,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사건 당일 약물과 술에 취한 피해자를 클럽에서 데리고 나와 범행을 저질렀다. 공범인 20대 C씨가 B씨를 차에 태웠고, B씨가 차 이동 방향이 다른 것에 항의하자 또 다른 공범 30대 D씨가 차를 세워 C씨와 함께 B씨 목을 조르고 폭행했다.

이후 D씨 지시에 따라 A씨도 B씨 몸을 잡고 제압해 결국 B씨를 숨지게 했다. 이들은 B씨가 숨지자 B씨 휴대전화로 수백만원을 계좌이체로 빼냈으며 숙소로 돌아가 이곳에서 B씨 시신을 드럼통에 담아 인근 저수지에 유기했다.

이날 공판에서 A씨 변호인은 “A씨는 범행에 가담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C씨와 D씨의 범행을 말렸으며 B씨를 응급 구호 조치하는 등 이번 범행에 전혀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B씨의 태국인 여자친구와 D씨의 아내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C씨는 지난달 14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붙잡혀 현지에 구금돼 있으며 D씨는 인근 미얀마로 도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태국과 한국 경찰은 C씨 신병을 두고 협상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현재 C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 요청을 해둔 상태며 캄보디아 법상 피의자를 최장 2개월까지 구금할 수 있어 다음 달쯤 C씨 신병이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공판을 참관한 B씨 유족은 “A씨는 일면식도 없는 사람을 유인, 납치, 폭행, 살해하는 현장에 같이 있었다”며 “이 모든 것은 암묵적 동의 없이 불가능한 일로 끝까지 혐의를 부인하고 형량을 줄이기 위해 애쓰는 A씨에게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A씨 진술만으로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캄보디아에 있는 C씨의 빠른 국내 송환을 요구하고, 가해자들에게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의 가장 엄한 벌을 내려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