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수사정보 유출’ 현직 경찰관 구속

황의조가 지난해 2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앞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불법 촬영 등 혐의를 받는 축구선수 황의조(32)씨의 수사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현직 경찰관이 구속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서울 영등포경찰서 소속 A 경감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했다.

A 경감은 지난 1월 25일 사이버수사대에서 근무하면서 한 변호사에게 황의조 사건 관련 수사 정보를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황씨 측은 지난 2월 경찰에 “수사 정보가 유출됐다”며 수사관 기피 신청서를 냈다. 이들은 브로커가 수사 무마를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며 황씨에게 접근해 압수수색 장소와 일시 등을 알려줬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변호사가 직접 황씨 측에 정보를 전달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청은 A 경감의 직위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 사건 파악 후 조사를 거쳐 징계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지난 4월 조지호 서울청장은 수사 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 “내 손으로 철저히 수사해 엄벌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