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급 여학생 얼굴 나체 사진과 합성한 고교생들 덜미

국민DB

같은 학교 여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다른 나체 사진에 합성한 혐의로 남학생들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1일 경북 고령경찰서 등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교생 A군 등 2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뒤 경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로 사건을 넘겼다.

A군 등은 중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해 같은 학교 여학생 16명의 얼굴 사진을 다른 여성의 나체 사진과 합성해 친구들과 돌려 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추가 범행 사실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