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뚝심의 배상문, 한국오픈 첫날 공동 선두…“나 아직 죽지 않았다”

20일 충남 천안시 우정힐스CC에서 열린 코오롱 한국오픈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자리한 배상문이 대회를 마친 뒤 프레스룸에서 질문에 답하며 활짝 웃고 있다. 대회조직위

“아직은 내가 살아 있다는 걸 강하게 느꼈으면 한다.”

배상문(37·키움증권)의 바램이다. 그는 20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파71)에서 열린 제66회 코오롱 한국오픈(총상금 )에 출전하고 있다. 오전조로 10번 홀(파4)에서 1라운드를 출발한 배상문은 보기 2개에 버디 6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쳐 권성열, 강경남과 함께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라운드를 마친 뒤 프레스룸에 들른 배상문은 “얼마만에 이 자리에 서게 되는 지 모르겠네”라는 가벼운 인사로 일문일답에 답했다. 배상문은 지난 2008년과 2009년 2년 연속 한국오픈 정상에 섰다. 이번 대회는 역대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했다.

그는 2주 전에 열렸던 KPGA선수권대회에 초청 선수로 출전해 공동 2위의 선전을 펼쳤다. 그리고 한 주간 휴식기를 거친 뒤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그는 “2주전 성적이 좋았다. 선두권에서 우승을 경쟁하다 보니까 오랜만에 피가 뜨거워지는 걸 느꼈다”라며 “설레임과 불안감이 교차돼는 미묘한 감정도 생겼다. 그런 것들이 터닝 포인트가 됐다”고 했다.

배상문은 2주 전 KPGA선수권대회를 마친 뒤 아이언샷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아이언샷을 비롯해 부족한 부분을 연습하다보니까 좋아지고 있다”면서 “주변에서 우승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한다. 하지만 우승은 4일 내내 잘해야 가능하다. 솔직이 나도 욕심은 난다. 신중하게 하다보면 일요일에 좋은 위치에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우승에 대한 의지를 내보였다.

그는 선배 최경주(54·SK텔레콤)의 SK텔레콤 오픈 우승도 최근 상승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했다. 배상문은 “최프로님 우승 때 전 라운드를 미국에서 시청했다. 엄청난 영감을 얻었다”면서 “ 2라운드 끝나고 ‘젊은 애들 기를 죽이냐’고 문자를 보냈다. 그랬더니 프로님께서 전화로 노력하고 열심히 하는게 젊었을 때와 똑 같아 성적을 내는 것 같다. 너도 잘 될거라는 덕담을 해주셨다”고 당시 있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10번 홀에서 두 번째샷을 날리고 있는 배상문. 대회조직위

그러면서 배상문은 “동기부여가 됐다. 지금도 기회가 되면 시니어투어가 아닌 PGA투어 대회에 참가하려 한다. 도전 정신 만큼은 상징적인 인물이다. 나도 본받고 싶다“면서 “KPGA투어 시드를 획득하면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국내서 활동하겠다. ‘아직은 살아 있구나’를 좀 더 강하게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그는 코스 세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배상문은 “PGA투어 토너먼트 코스와 견줘도 전혀 손색이 없는 세팅이다. 그린은 외려 더 빠른 것 같다”라며 “티샷이 러프에 들어 갈 경우 거리 계산이 힘들다. 그린이 워낙 빨라 아이언샷을 오르막 퍼트에 갖다 놓는데 신경을 써야 한다”는 나름의 전략을 밝혔다.

참고로 이번 대회 코스 세팅은 페어웨이폭은 10~25m, 러프길이는 a컷 70mm, b컷 100mm이상, 깊은 러프 150mm 이상, 첫날 그린 스피드는 3.8m다.

배상문은 이번주까지 3주간 국내에 체류하면서 KPGA선수권과 한국오픈 등 2개 메이저대회에 출전중이다. 그는 이번 국내 일정이 자신의 향후 골프에 상당한 모멘텀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배상문은 “골프 연습을 게을리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이번 국내 일정으로 자신감이 붙었으면 좋겠다”라며 “당장 이번 주 대회 결과로 일희일비하지 않을 것이다. 내 스스로 만족할 만한 플레이를 했다는 만족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의미를 부여했다.

천안=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