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정부성모병원, 최첨단 혈관 조영촬영 장비 도입

의정부성모병원에 도입된 혈관조영촬영장비.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최첨단 혈관 조영촬영 장비를 추가 도입해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혈관 조영촬영 장비는 신체 개복이나 절개 없이 혈관 속으로 가느다란 관을 넣고, 이를 영상으로 실시간 확인하면서 각 질환에 맞는 물리·화학적 처치를 하는 인터벤션(중재적 시술)에 필요한 장비다.

이번에 의정부성모병원이 새로 도입한 ‘아티스 아이코노 바이플랜(ARTIS Icono biplane)’은 최첨단 디지털 인터벤션 장비로, 기존 모델과 비교해 획기적으로 발전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비는 AI기반 영상 획득 기술인 ‘OPTIQ’ 알고리즘이 적용돼 기존 대비 4배 향상된 고해상도 실시간 영상을 획득 할 수 있어 시술하는 사람이 정확하고 빠른 판단을 내리는 데 도움을 줘 정확성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비는 뇌동맥류 코일 치료 및 급성 뇌졸중 혈전 제거술을 비롯한 혈관을 통한 비수술적 항암치료, 풍선 혈관 성형 및 확장술, 혈관 스텐트 삽입술, 인조 혈관 성형술 등의 많은 혈관 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 적용할 수 있다.

한창희 병원장은 “최신식 인터벤션 장비의 도입은 환자의 안전이라는 의정부성모병원의 지향점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질적으로 향상된 검사와 시술이 가능해 환자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정확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