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글로비스, 서울 상원초에 도심 생태숲 1호 조성

현대글로비스 임직원들이 서울 노원구 상원초 학생들과 도심 생태숲을 조성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는 ‘환경의 달’을 맞아 나무심기 사회적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서울 노원구 상원초에 ‘현대글로비스 생태숲 1호’를 조성했다고 19일 밝혔다.

학교 내 약 50㎡(15평) 규모의 유휴부지에 미선나무, 제주산버들, 부채붓꽃 등 희귀식물을 비롯해 우리나라 자생식물 1225본을 심었다. 생태숲은 새, 곤충 등 야생생물에 서식처를 제공하고 아이들에게는 생물다양성을 배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생물다양성 보전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현대글로비스는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학교에 생태숲을 만들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반도 멸종위기 식물을 키우는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성장을 마친 식물들을 초등학교에 기증했다. 충암초·송정초·월천초·원광초 4곳에 교실숲을 마련해 2700명 아이들의 환경교육에 활용됐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올 하반기 수도권과 지방 사업장 인근에 2호 생태숲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환경 보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노력을 적극 펼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