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푸틴 확대 정상회담 진행…北 6명, 러 13명 배석”

입력 : 2024-06-19 13:33/수정 : 2024-06-19 13:4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영접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미소를 지으며 푸틴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조선중앙TV 화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은 19일 오후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양측 대표단이 배석한 가운데 회담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낮 12시40분쯤 회담이 시작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회담은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담에는 북한 측 인사로 김덕훈 내각 총리, 최선희 외무상,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김성남 당 국제부장, 임천일 러시아 담당 외무성 부상 등 6명이 참석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데니스 만투로프 제1 부총리, 알렉산드르 노박 에너지 부문 부총리,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 로만 스타로보이트 교통부 장관, 미하일 무라시코 보건장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러시아대 대사, 알렉세이 크리보루치코 국방차관,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연방우주공사) 사장, 올레그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이 배석했다.

회담에 앞서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평양 중심부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평양 주민들이 손에 꽃을 든 채 푸틴 대통령을 환영했고, 건물들에는 러시아와 북한의 국기,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초상화 등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전 2시쯤 평양에 도착했다.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은 2000년 이후 24년 만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