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북·러 포괄적 전략동반자협정 체결 명령”

입력 : 2024-06-18 17:03/수정 : 2024-06-18 17:53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극동 사하공화국(야쿠티야)에서 정보기술 산업 전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그는 이날 이곳에서 북한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과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위한 초안을 승인했다고 타스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스에 따르면 러시아 대통령령 문서에는 ‘북한과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협정을 체결하기 위한 외무부의 제안을 수락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푸틴 대통령이 협정을 체결하도록 명령한 것이다.

타스는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서 협정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푸틴 대통령은 외무부가 초안에서 필수적이지 않은 내용을 변경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타스는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극동 사하공화국(야쿠티야)을 찾았다. 이곳에서 오후 늦게 북한으로 이동해 김 위원장을 만나고, 19일까지 머무를 예정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4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