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유로·올림픽 다 안 풀리네…음바페 코뼈 골절, 프랑스 위기

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킬리안 음바페가 18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 오스트리아와의 경기에서 코뼈 골절상을 당한 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의 강력한 우승 후보인 프랑스 축구 대표팀이 최대 위기를 맞았다. ‘특급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가 대회 첫 경기 만에 코뼈 골절상을 당하면서 우승 도전에 먹구름이 제대로 꼈다. 프랑스는 음바페의 2024 파리올림픽 출전 무산에 이어 부상까지 겹치는 연속 악재와 마주했다.

프랑스는 18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 오스트리아와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이겼다. 승리는 챙겼지만 마냥 웃을 수 없는 경기였다. 에이스 음바페가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서다.

음바페는 이날 경기 막판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오스트리아 수비수 케빈 단소(랑스)와 충돌한 뒤 쓰러졌다. 음바페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지만 통증 탓에 후반 45분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결국 음바페는 코뼈 골절 진단을 받았다. 다행히 수술은 피했지만 남은 조별리그 2경기에 나설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프랑스는 오는 22일 강호 네덜란드와 D조 2차전을 앞두고 있다.

음바페는 SNS에 “마스크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나”라는 글을 남겼다. 안면 보호 마스크를 제작해 착용한 뒤 남은 경기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디디에 데샹 프랑스 감독은 “음바페의 치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계속 지켜봐야 한다”며 “팀에는 몹시 나쁜 소식이다. 그가 없더라도 잘 싸워내야 한다”며 아쉬워했다. 프랑스는 24년 만에 유로 우승을 노리고 있다. 유로 2000 우승을 끝으로 단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이미 프랑스는 자국에서 100년 만에 열리는 파리올림픽 우승 도전에도 적신호가 켜진 상태다. 음바페는 전날 “올림픽 경기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음바페는 만 23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하는 올림픽 축구 경기에 ‘와일드카드’로 뛸 가능성이 제기돼 왔으나, 새 시즌 준비에 나선 그의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는 선수 차출을 원치 않고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