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황사·미세먼지 필수템인데”… 마스크 10개 중 1개 불량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서울시가 점검한 의약외품 마스크. 서울시 제공

황사와 미세먼지가 잦은 봄철 필수품인 의약외품 마스크 가운데 일부 제품이 품질 기준에 부적합한 불량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3~5월 시중에 유통되는 보건용 마스크(KF80·94)와 비말차단용 마스크(KF-AD), 수술용(덴탈) 마스크 등 50개 제품 가운데 5개 제품이 기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품질 검사는 형상(머리끈(고무줄) 길이), 분진 포집 효율, 안면부 흡기 저항(숨쉬기 편한 정도)을 검사하는 성능 검사와 색소·형광증백제·폼알데하이드 검출 여부를 확인하는 순도검사로 이루어졌다.

검사 결과 보건용 마스크 4개가 분진포집효율 기준에 미달했고 일부 제품은 성상과 형상도 부적합했다. 수술용 마스크 1개도 형상이 기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원은 관할 지방식약청에 해당 제품에 대해 전량 회수·폐기 및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일부 마스크에서 표시 기준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났다. 의약외품 마스크는 △마스크 종류 △제품 명칭 △제조번호 △사용 기한 △마스크 규격을 표기해야 하는데, 조사 결과 이를 기재하지 않거나 허가받은 제품명과 다르게 명칭을 표기한 마스크 14개가 확인됐다.

무허가 제조돼 판매되는 마스크도 적발됐다. 연구원은 해당 제품을 약사법 위반으로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보건용 마스크를 구입할 때 반드시 ‘의약외품’ 표시를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고 소비자에 당부했다. 또 “온라인에서 제품을 구매 시 사이트에 게시된 제품명과 사진, 효능 등을 살펴 식약처 허가(신고)를 받은 제품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약외품 허가 및 신고 정보는 ‘의약품안전나라(nedrug.mfds.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