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윤, 진료 거부에 ‘불법 행위’ 규정…“엄정 대처 불가피”

입력 : 2024-06-18 10:15/수정 : 2024-06-18 13:06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을 ‘불법’이라고 규정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의료계의 집단휴진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책무가 있는 만큼 환자를 저버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정한 의료개혁을 이루려면 무엇보다 의료 현장의 의견이 중요하고 의료계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민이 동의하지 않고 실현도 불가능한 주장을 고집하면 모두가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의대생과 전공의를 향해서도 “여러분의 존재 이유인 환자들의 고통과 아픔을 저버리는 집단행동은 개인적으로도, 국가적으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는 여러분이 학업과 수련을 제대로 이어갈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집단휴진에 참여하지 않은 의료진에게는 감사의 말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생명을 살리는 사명과 책임을 다하는 여러분이 바로 우리나라 의료의 주춧돌”이라며 “정부는 지역의료와 필수의료를 바로 세우고 의료시스템 자체를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의료개혁에 흔들림 없이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