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北 지지…서방통제 받지 않는 상호 결제체계 발전”

18일 방북 앞두고 노동신문 기고

입력 : 2024-06-18 06:28/수정 : 2024-06-18 10:24
2023년 9월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 사진)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년 만의 방북을 앞두고 “북한과 서방의 통제를 받지 않는 무역 및 호상(상호) 결제체계를 발전시키고 일방적인 비합법적 제한 조치들을 공동으로 반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18일 북한 노동신문에 ‘러시아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연대를 이어가는 친선과 협조의 전통’이라는 제목으로 기고한 글에서 “우리는 공동의 노력으로 쌍무적 협조를 더욱 높은 수준으로 올려세우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국제사회의 금융 제재를 받는 러시아와 북한이 미국 중심의 국제 금융 시스템과 기축통화인 달러화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자체적으로 무역·결제 시스템을 갖추자는 의미로 보인다.

그는 또 “북한을 앞으로도 변함없이 지지하겠다”며 “국제관계를 더욱 민주주의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로 만들기 위하여 밀접하게 협조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유라시아에서 평등하고 불가분리적인 안전구조 건설 ▲인도주의적인 협조 발전 ▲북·러 고등교육 기관 간 과학 활동 활성화 ▲상호 관광 여행·문화 및 교육·청년·체육 교류 활성화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사항들은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명할 것으로 예상되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등에 담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굳건히 지지해주고,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공동 노선을 취해준 북한에 사의를 표하며 러시아 역시 북한의 편에 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정의와 자주권에 대한 호상 존중, 서로의 이익에 대한 고려를 기초로 하는 다극화된 세계질서를 수립하는 데 저해를 주려는 ‘서방집단’의 욕구를 견결히 반대해 나설 용의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쑤와의 대결에서, 자주와 독창성, 발전의 길을 자체로 선택하려는 권리를 지키는 투쟁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영웅적인 조선인민을 지지하였으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저녁 평양에 도착해 1박2일의 북한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