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대형 산불… 하룻새 여의도 면적 10배 넘게 태워

LA 대형 산불 ‘포스트 파이어’
현재 진화율 2% 수준
소방 당국 “화재 원인 조사중”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진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약 50㎢ 면적을 태웠고 주민 1200명이 대피했다. 이번 산불은 ‘포스트 파이어(Post Fire)’라고 불린다.

CNN 등 외신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 발생한 산불 ‘포스트 파이어’가 하루 만에 1만2200에이커(약 50㎢)를 태웠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산림화재보호국에 따르면 16일 정오 기준 포스트 파이어는 2%밖에 진화되지 않았다. 현재 400명의 인력과 소방차 70대, 불도저 2대가 화재 진압을 위해 투입됐다.

LA 카운티 소방 당국은 상가 건물 2채가 산불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사망자나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국립기상청 LA 지부는 LA 카운티의 I-5 회랑과 벤투라 카운티 산악 지대에 17일 오후 5시까지 적색 경보를 발령했다. 강풍과 건조한 날씨가 불길을 더욱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산불은 지난 15일 오후 1시45분쯤 LA 시내에서 북서쪽으로 약 100㎞ 떨어진 고먼 근처에서 발화됐다. 이후 피라미드 호수가 있는 동남쪽으로 번지기 시작했다. 캘리포니아 주립 공원은 산불 위험 지역인 헝그리 밸리에서 주민 1200명을 대피시키고 피라미드 호수를 폐쇄하기도 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