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무면허 운항 등 해양안전 저해사범 635명 검거

해양경찰청 전경. 해경청 제공

해양경찰청은 3월 1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전국적으로 해양안전 저해사범에 대한 특별단속을 추진해 635명을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해경청은 최근 선박 사고가 계속 이어지고 차량적재선 등 화물선에 여객이 초과 승선하는 등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해양안전 저해행위가 잇따라 발생, 해양 종사자 안전의식 고취 및 해양사고 선제적 예방을 위해 이번 단속을 벌였다.

주요 적발 유형으로는 안전검사 미수검 220건(35.2%), 무면허(무등록) 운항 119건(19.0%), 과적·과승 67건(10.7%), 불법 증개축 60건(9.6%) 등이다.

해양안전 저해사범 특별단속 유형별 현황. 해경청 제공

특히 차량을 제대로 고박하지 않고 선박을 운항한 사례, 최대승선인원을 초과한 승선 사례, 검사를 받지 않고 선박을 운항한 사례 등 사고 개연성이 높은 유형이 주로 적발됐다.

주용현 형사과장은 “앞으로도 해양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안전한 바다를 만들 수 있도록 해양종사자 및 관련 업계에서는 지속적인 관심과 함께 법규를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