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정재 10억·송강호 7억…‘억소리’ 출연료에 넷플릭스도 日로

가성비 좋은 일본으로 눈돌리는 글로벌 OTT
국내 OTT도 드라마 편성 줄이는 추세

입력 : 2024-06-16 14:39/수정 : 2024-06-16 16:12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캡쳐

유명 배우들의 출연료가 치솟으면서 제작비 부담이 가중된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들이 일본의 ‘가성비’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일본에서는 국내 제작비의 절반 수준으로 드라마를 만들 수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시즌2’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의 회당 출연료는 10억원이다. 디즈니플러스 드라마 ‘삼식이삼촌’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는 10부작 기준 70억원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실제 편성이 16부작으로 늘어나면서 회당 출연료는 4억3000만원 수준이 됐다.

이처럼 높은 배우들의 출연료는 OTT 콘텐츠 제작비 상승분의 주범으로 꼽힌다. 유명 배우를 드라마 주연으로 기용하면 회당 3억~4억의 출연료가 기준이 돼 회당 10억원 이상의 제작비를 투입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디즈니플러스 '삼식이삼촌'의 한 장면. 디즈니플러스 제공

이에 OTT는 일본 시장의 비중을 높이고 있다. 한국과 정서는 비슷하면서도 제작비는 줄일 수 있어서다. 최근 넷플릭스는 일본 드라마 ‘로맨틱 어나니머스’ 제작에 들어갔다. 주연 배우는 한국 배우인 한효주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비영어권 콘텐츠 중 한국이 9%, 일본이 5%였다. 업계는 제작비 급등으로 일본 콘텐츠 비중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 드라마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OTT 업체가 일본 시장으로 눈을 돌리는 데 일조했다. 제작비가 커지자 이미 다수 방송사는 드라마 제작을 대폭 축소했다. 2022년 국내 채널에는 141편의 드라마가 편성됐는데 올해는 100편 정도로 약 30% 줄었다.

티빙, 웨이브 등 국내 OTT도 드라마에 대한 투자를 줄이는 추세다. 특히 웨이브는 올해 선보이는 드라마가 1편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