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0석 중 72석 예상’ 英 보수당 “선거에서 멸종할 수도 있다”

30조원 감세 공약도 ‘영향 없어’
유력 정치인 ‘줄줄이’ 낙선 예상

리시 수낵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영국 집권 여당인 보수당이 7월 조기 총선에서 70석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 하원 의석수가 650석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기록적 참패가 예상되는 셈이다.

선데이타임스는 15일(현지시간) 여론조사 기관인 서베이션이 4만226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를 인용해 보수당이 전체 지역구 중 72곳에서 앞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보수당 창당 이래 최악의 결과였던 1906년(156석)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앞서 11일 총선에서 승리할 경우 2030년까지 연간 170억 파운드(약 30조원) 규모의 세금 감면 확대 공약을 발표했지만 전혀 영향이 없는 셈이다.

제1야당인 노동당은 456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당에 이어 자유민주당이 56석,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이 37석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극우 정치인인 나이절 패라지가 대표로 복귀한 영국개혁당도 지난 총선과는 달리 7석을 획득할 전망이다.

보수당은 우세를 보인 72석 중 2%포인트 미만의 접전을 보이는 지역구도 19개에 달해 의석수가 더 줄어들 수도 있다. 보수당의 아성이었던 지역도 노동당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정권 2인자인 제레미 헌트 재무장관의 지역구와 페니 모돈트 하원 원내대표도 의석을 잃을 전망이다.

선데이텔레그래프와 여론조사 기관인 사반타가 12일부터 14일까지 성인 204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도 노동당은 46%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보수당은 21%에 불과했다. 사반타의 정치 연구 책임자인 크리스 홉킨스는 “이번 결과는 보수당이 선거에서 ‘멸종’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다만 소선거구제 특성상 약간의 지지율 변동으로도 의석수가 크게 뒤집힐 수도 있다. 서베이션은 “138석은 단 2.5%포인트만 2위 정당으로 바뀌어도 주인이 바뀔 수 있다”며 “선거일이 다가옴에 따라 선거 지형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