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진주시 ‘유네스코 창의도시 국제학술토론회’ 개최

14일 경상국립대학교 100주년기념관의 경남이스포츠보조경기장에서 ‘제9회 유네스코 창의도시 국제학술토론회’가 열렸다. 진주시 제공

경남 진주시는 경상국립대학교 100주년기념관의 경남이스포츠보조경기장에서 ‘제9회 유네스코 창의도시 국제학술토론회’를 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4일 열린 토론회는 현장 발표자들과 해외 토론참여자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국내외 전문가와 창의도시 관계자, 문화예술단체, 일반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2017년 이후 해마다 열려 온 국제학술토론회는 2019년 10월 진주시의 창의도시선정에 이론적인 토대를 구축하는 역할을 했다.

올해는 ‘문화와 창의성을 위한 미래 교육’이라는 주제로 UCLG 문화위원회 위원장인 조르디 파스쿠얼(스페인)의기조발제를 시작으로 국·내외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나서 1·2부로 진행됐다.

1부는 광운대학교 홍대순 교수의 ‘제4차산업혁명, 예술에게 길을 묻다’를 시작으로 위티야 피풍나푸(태국) 나레수안대학 교수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고등교육기관의 역할’, 하영유 경상국립대학교 교수가 ‘인공지능시대 학교 예술 교육의 재개념화’를 주제로 발표했다.

2부는 앙투안 기버트(스페인) UCLG 문화위원회 전문가가 ‘문화, 교육, 그리고 지속가능성’, 드위니타 라라사티(인도네시아) 반둥공과대학교 연구원이 ‘미래는 디자인된다 훼손된 세계에서 창의성 키우기’, 누리아 아델만 (스페인) 비영리문화단체 대표가 ‘예술적 창조가 학교를 만날 때. 배움, 변화, 도전’, 정민룡 광주북구 문화의 집 원장이 ‘창의성은 경험에서 나온다 노작예술교육 사례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이후 한국과 스페인, 태국, 인도네시아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해 질문과 의견이 오가는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이번 국제학술토론회에서 발표된 논문들은 오는 12월 실릴 예정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이번 국제학술토론회는 문화와 창의성을 위한 미래 교육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 진주시가 가진 문화적 자산과 창의력에 기초한 문화산업을 육성하고 다음 세대로 이어지는 창의성 교육에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지난 5월 전 세계 66개 유네스코 공예 민속예술분야 창의도시네트워크의 의장도시로 선정돼 전 세계에 한국의 공예와 민속예술을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는 입지를 다지게 됐다.

진주=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