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수 “과감하면 실수할 수 있다…위축되는 게 더 싫어”

라이엇 게임즈 제공

‘골든 로드’의 여정, 이제 절반을 걸었다. 선수단은 우승의 기쁨을 마취제 삼아서 고된 일정의 피로를 잊는다. 젠지 김정수 감독은 앞으로의 1승1패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면 추가 우승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젠지는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BNK 피어엑스를 2대 0으로 꺾었다. 1승0패(+2)로 광동 프릭스와 함께 공동 선두로 시즌을 시작했다.

스프링 시즌 일정을 가장 길게 소화하고, 5월에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까지 치른 만큼 김 감독이 고심하는 건 선수단의 피로도 조절이다. BNK전 이후 기자실을 찾은 김 감독은 “선수단이 (타이트한) 일정 때문에 어려워한 점이 있었다. 하지만 기분 좋게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어느 시즌이든 패치와 메타 분석에서 앞서나간 팀이 우승과 가장 가까웠다. MSI를 치르느라 서머 시즌 대비가 늦은 젠지는 아직 메타를 분석하고 적응해나가는 중이다. 김 감독은 “MSI 때와는 완전히 메타가 달라져서 적응하고 있다. 계속 (문제를) 풀어나가고, 맞춰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다양한 챔피언과 조합의 숙련도를 높이는 게 젠지의 선결 과제다. 김 감독은 “(밴으로) 닫아야 한다, 풀어야 한다 하는 챔피언 없이 전부 연습하면서 정답을 찾고 있다. 아직 맞춰나가는 과정”이라면서 “다른 팀의 경기도 참고하고, 우리끼리도 찾으면서 공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2세트에서는 도중에 미스 플레이가 나오기도 했지만 김 감독은 선수단을 질책하지 않았다. 김 감독은 “과감하게 플레이하다 보면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실수다. 선수들이 위축되는 게 더 싫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수가 나오긴 했지만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지만 모든 경기에서 이길 순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어느 순간엔 질 것이다. 그때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선수들과 얘기했다”면서 “담담히 하다 보면 결승에 가고, 우승할 것이다. 거창할 것 없이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