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굿 할 돈 뺏으려 폭행… 전 남편이자 父 죽게 한 모녀

경기 양주시 모녀, 50대 남성 돈 받으려 폭행
당초 상해치사 혐의→강도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지난달 경기 양주시에서 모녀가 전 남편이자 아버지인 50대 남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사건과 관련해 ‘굿 할 비용’을 받아내려 했다는 범행 동기가 드러났다. 이에 따라 모녀의 혐의도 당초 상해치사에서 강도살인 혐의로 바뀌었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14일 40대 여성 A씨와 딸, 무속인 등 3명을 강도살인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9일 50대 남성 B씨가 집 안에서 숨진채 발견되자 경찰은 B씨의 전처 A씨와 딸 C씨를 상해치사 혐의로 검거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묻자 오랜만에 가족들이 만나 술을 마시던 중 과거 B씨의 잘못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다툼으로 이어졌다고 진술했다. 또 B씨가 과거에 자식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 모녀는 B씨를 폭행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며 살해 의도성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이 과거 기록과 주변인 진술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 이들이 범행 동기로 주장한 B씨의 잘못들은 근거가 없는 허위 사실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B씨의 직접 사망 원인이 ‘폭행’으로 밝혀지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경찰은 살인의 고의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피의자들을 추궁했고, 이들은 굿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조사 결과 이들 모두 최근 무속 신앙에 빠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장소이자 A씨가 최근까지 살고 있던 곳 역시 A씨 지인인 무속인의 집이었다.

사건 전날 A씨는 B씨에게 굿 비용을 지불할 것을 요구했는데 B씨가 이를 거절하자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딸 C씨 역시 친모의 지시를 받아 범행에 가담했다.

경찰은 A씨와 C씨 이외에 무속인도 공범으로 보고 이들 모두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