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북송금 기소에 “희대의 조작으로 밝혀질 것”

입력 : 2024-06-14 15:19/수정 : 2024-06-14 15:2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출석하며 '대북송금 사건 기소'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이 최근 자신을 대북송금 사건으로 기소한 것을 두고 “그 사건은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결국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재판장 한성진) 심리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출석하며 “언론이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지면 이런 있을 수 없는 희대의 조작 사건이 가능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언론을 향해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표현까지 동원하며 거세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동일한 사건에 대해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해서 상반된 결론이 났다”며 “왜 이런 점에 대해 우리 언론들은 한 번도 지적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대북송금 사건의 공범인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을 맡은 재판부는 대북송금 사건을 쌍방울그룹의 주가조작 사건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어떻게 같은 법원이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재판에서는 ‘이재명과 경기도를 위한 송금’이라고 판결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북한 정찰총국 간부 리호남이 남측 대북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쌍방울 주가를 띄어주는 대가로 일주일에 50억씩 받기로 했다’는 내용의 국가정보원 보고서를 보도한 언론 기사도 거론했다. 그는 “이런 국정원 기밀 보고서가 맞겠느냐 아니면 조폭 출신으로 도박장을 개설하다 처벌받고, 불법 대부업을 운영하다 처벌받고, 주가조작을 하다 처벌받은 부도덕한 사업가(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말이 맞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언론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검찰이라는 국가 권력기관이 사건을 조작하고 엉터리 정보를 제공하면 열심히 받아쓰지만, 그에 반하는 객관적 사실이 나와도 그런 점에는 전혀 관심을 갖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러분은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를 받아 열심히 왜곡·조작하고 있다”며 “그런 여러분이 왜 보호받아야 하느냐”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 전 부지사에게 중형을 선고했던 재판부와 같은 재판부에 이 대표 기소 사건이 배당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