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균 논란에도… IOC “센강서 올림픽 수영 경기 확신”

막대한 예산으로 수로 정화 사업을 추진했으나 성과를 내지 못한 정부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시민들이 단체로 '센 강에 '볼일'을 보자'는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을 올리고 있다. 엑스(X) 캡처

대장균이 검출되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는 등 프랑스 파리 센강의 수질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수석국장이 “파리 올림픽 기간에 센강에서 수영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AP, DPA 통신에 따르면 크로스토프 두비 IOC 수석국장은 14일(한국시간) 온라인 브리핑에서 “파리는 센강에서 올림픽 경기를 치르는 게 안전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센강에서는 파리 올림픽 남녀 오픈워터 스위밍과 트라이애슬론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그러나 센강의 수질 문제에 대한 우려는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지난 4월 한 수질 환경단체는 파리 올림픽 경기가 치러질 센강 구간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대장균과 장구균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비가 오면 센강 수질이 더 악화한다는 전문가 의견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파리 올림픽 조직위 측은 “오스테를리츠 기차역 근처에 새로운 대규모 빗물 처리 시설을 완공해 센강으로 빗물이 배출되는 걸 방지했다”고 설명했다.

두비 수석국장도 이날 마크 기욤 파리 광역 주지사 등 관계자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고 “최근 파리에 비가 내려 상황이 복잡해지기는 했지만, 파리가 준비한 프로그램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센강의 수질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직접 센강에서 수영을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유럽의회 선거에서 패배함에 따라 오는 30일에 열리는 조기 총선 이후로 계획을 연기했다.

파리 시민들 사이에선 수조 원을 들인 센강 정화 사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점을 꼬집기 위해 마크롱 대통령이 수영하는 날 단체로 센강에 ‘볼일’을 보자는 온라인 운동이 확산하기도 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