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큰 지진 오는 것 아냐?” 경포 해변 ‘죽은 멸치 떼’

전문가들 “지진 관련성 과학적 근거 없어”
수온 변화나 상위 포식자에 쫓겼을 가능성

입력 : 2024-06-14 14:04/수정 : 2024-06-14 16:12
연합뉴스

최근 강원 강릉시 경포 해수욕장에서 수백~수천 마리의 멸치가 백사장으로 밀려 나와 죽은 채 발견돼 지역 사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포 해수욕장 백사장 곳곳에는 파도에 밀려 나와 길게 띠를 이룬 채 죽은 멸치 떼가 있다. 이 해수욕장에서는 2~3일 전에도 비슷한 현상이 목격됐다. 여름철 동해안에서는 거의 매년 반복되는 현상이다.

주민 최모(64) 씨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아침마다 경포 해수욕장에서 맨발 걷기를 하는데 며칠 전부터 죽은 멸치 떼가 백사장에 많이 밀려 나와 있어 의아하게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최근 남해안에 지진도 있어 약간 우려된다”고 말했다.

최근 전북 부안군에서 4.8 규모의 강진이 발생하는 등 지진 관련 불안이 커진 상황에서 멸치떼가 밀려든 것이 또 다른 대규모 지진과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일각에서 제기된다. 그러나 과학계에서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입을 모은다.

전문가들은 고등어와 같은 상위 포식자에게 쫓긴 멸치가 해변으로 몰리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냉수대 이동의 영향으로 수온이 급격히 변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현상으로 보는 의견도 존재한다. 이번 경포 해수욕장 멸치 떼는 주로 밤에 밀려 나온 것으로 보인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