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의사들 욕받이 거부…진료변경 직접 해라”

지난 12일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 교수들의 집단 휴진을 규탄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붙어있다. 권현구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8일 전면 휴진을 예고하자 보건의료 노동자들은 진료변경 업무를 거부하겠다는 방침이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14일 성명을 내고 “병원 노동자들은 의사들의 욕받이가 아니다”며 “의사 집단휴진에 따른 진료·수술 연기나 예약 취소 업무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예약된 환자의 동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진료·수술을 연기·취소하는 업무는 모두 의사들이 직접 담당하고 그에 따른 책임도 지시라”고 강조했다.

이어 “환자 생명과 건강을 외면하는 의사 집단휴진에 반대하는 병원 노동자들은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진료 변경 업무에 협조할 수 없다”며 “진료 변경 업무를 거부하는 병원노동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사례가 있다면 노조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 집단 휴진은 “어떤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며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전공의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의대 교수들이 환자를 두고 개인 휴가라는 명분으로 포장한 집단 휴진, 그것도 중증 환자와 공공성을 대표하는 일부 대학병원에서 진행하는 무기한 휴진은 정당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 “더 이상 이대로 놔둬서는 안 된다며 의사들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환자 피해와 병원 손실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며 “누구를 위한 집단휴진이냐”고 꼬집었다.

정부를 향해서는 “의정갈등이 더 이상 길어져서는 안된다”며 “이달 내에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와 의사들의 집단휴진 사태를 완전하게 해결하고 진료를 정상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