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유죄 평결 차남 헌터에 “감형·사면 않겠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이탈리아서
“차남 감형할 것인가” 질문에 “아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뉴캐슬의 주방위군 공군기지에서 차남 헌터와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차남 헌터의 총기 불법 소유 유죄 평결과 관련해 대통령 권한으로 감형이나 사면하지 않을 의사를 밝혔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이탈리아 풀리아에서 ‘헌터의 형량을 감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헌터가 자랑스럽다. 그는 중독을 이겨냈다”며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 배심원단의 결정에 따르겠다. 그를 사면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헌터는 지난 11일 1심에서 마약 중독 사실을 숨기고 총기를 불법으로 구매·소지한 혐의 등에 대해 배심원단으로부터 유죄 평결을 받았다. 형량은 오는 10월 초 선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AP통신은 “초범이어서 가능성은 작지만 헌터의 혐의는 최대 25년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헌터의 형량에 대한 대통령 권한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