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도시공사, 에코델타시티 11블록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신청

부산도시공사 사옥 전경. 부산도시공사 제공

부산도시공사는 지난 10일 '에코델타시티 11블록 민간 참여 공공분양주택 건립 사업'에 대한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 신청서를 부산시에 접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에코델타시티 11블록은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민간사업자로 설계와 시공을 맡았다. 이 사업은 전용면적 59·84㎡로 구성된 총 1370가구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지난 4월 부산시 공공주택 통합심의위원회와 경관위원회 심의에서 조건부 의결됐고, 이에 대한 조치계획을 수립해 사업 승인 신청 서류와 함께 접수했다.

공사는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이 완료되는 대로 후속 절차인 건축전문위원회(건축구조·건축설비·토질 및 기초) 심의를 준비할 방침이다.

에코델타시티 11블록 공급 방식은 정부의 새로운 주거정책인 ‘뉴:홈’(New:Home) 일반형으로 공급되는 부산 최초의 아파트다.

전체 공급 물량 중 70%를 특별공급하고 나머지 30%는 일반공급한다. 특별공급 70%는 신혼부부 20%, 생애최초 20%, 기관추천 15%, 다자녀 10%, 노부모부양 5%로 배정된다. 일반공급 30%는 우선 공급인 순차제(납입인정금액인 저축 총액이 많은 순서)로 24%, 잔여 공급인 추첨제로 6%가 배정된다.

새롭게 도입한 뉴:홈 공공분양주택에서 추첨제 도입은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청년들의 당첨 기회 확대와 청약통장 납입인정 금액이 적은 무주택 서민들에 대한 당첨 기회를 부여하는 데 의미가 있다.

김용학 부산도시공사 사장은 “연내 착공을 목표로 인허가 절차를 차질 없이 마무리해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 안정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