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랩터’ 전어진 “BNK, 롤드컵 보내겠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박치기 공룡 군단’ BNK 피어엑스에 새로운 공룡이 합류했다.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의 유망주 정글러 ‘랩터’ 전어진이 1군으로 콜업, 덕분에 특유의 공격 일변도 팀 컬러가 더 짙어졌다.

BNK는 1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2대 1로 승리를 거뒀다. 1승0패(+1), 디플러스 기아와 함께 공동 1위로 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스프링 시즌을 2군에서 보냈던 전어진은 서머 시즌을 앞두고 1군에 합류했다. OK 저축은행 브리온 시절 LCK 경기에 나선 적이 있긴 하지만, 본격적으로 1군에 합류해 시즌 일정을 소화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모처럼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첫 경기부터 바이로 인상적인 플레이를 펼쳐 POG로 선정되기까지 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전어진은 “BNK 합류 후 처음으로 1군 경기를 치렀다. 긴장을 많이 하게 될 것 같아 걱정이 있었는데, 막상 경기가 시작되니 문제가 없었다. 잘 적응한 덕에 승리까지 거둔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경기 전날 침대에 누울 때부터 “LCK 무대에 나선다니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잘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늘 그런 자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치열했던 3세트 승부, 전어진은 우직하게 드래곤 스택을 쌓는 선택을 해 팀의 역전 발판을 만들어냈다. 그는 “상대 챔피언들은 다 발이 무거웠다. 내가 발 빠르게 움직이면서 턴을 만들어내면 반드시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결국 3번째 드래곤을 먹은 게 기점이 됐다. 3용 스택을 쌓은 뒤로는 우리 팀의 발 빠른 챔피언들이 기회를 만들기 쉬웠다”고 말했다.

아울러 팀이 2세트 패배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고 3세트에선 트리스타나에 밴 카드를 쓴 전략이 주효했다고도 복기했다. 전어진은 “‘실비’ 이승복 선수가 AP 정글러 위주로 경기를 준비해온 것 같았다”면서 “미드에 AD를 담당하는 트리스타나를 밴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전어진이 BNK로부터 1군 콜업 소식을 들은 건 약 한 달 반 전이다. 전어진은 “팀으로부터 콜업 소식을 전달받고는 잘해야겠다는 생각만 했다”면서 “이제 1군 팀원들과 많이 가까워졌다. 잘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1군 연습실의 무거운 공기가 이제 익숙해졌다. 전어진은 “1군 선수단은 확실히 분위기가 다르다. 경기 결과에 대한 선수들의 책임감이 2군보다 크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또 “이건 사소한 것이지만 1군에 온 뒤로는 야식도 많이 시켜 먹는다. 액수를 신경 쓰지 않고 시키고 있다”고 귀띔했다.

BNK를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으로 이끄는 게 전어진의 이번 시즌 목표다. 그는 “팀원들과 게임을 바라보는 시선이 비슷하다. 특히 정글러·서포터의 관계 때문에 ‘엑스큐트’ 이정훈과 게임에 대해 자주 소통하고 있다”면서 “팀과 롤드컵에 진출하는 게 나만의 이번 시즌 목표”라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