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내 최대 전파시험 시설 충북에서 개소

전파플레이그라운드 충북대 오창캠퍼스
도, 자율주행차 산업 특화시설 구축 운영


국내 최대 규모의 전파시험 시설이 충북 청주에 문을 열었다.

중부권 전파시험장인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이 13일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전파플레이그라운드는 사물인터넷(IoT) 기기, 드론, 자율주행용 레이더 등 다양한 전파 융·복합 기기의 전파시험을 위해 대형 전자파 차폐실과 시험 장비를 지원하는 시설이다. 중소·벤처기업들이 전파를 활용한 제품을 개발하고 만들기 위해 필요한 전자파 특성 시험과 분석을 할 수 있다.

기존에 서울 용산 한 곳에서만 운영해온 전파플레이그라운드를 추가로 설치하기 위해 지난 2022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진행한 지역거점 전파플레이그라운드 구축·운영 공모 사업에 충북이 대구와 함께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총 사업비는 국비 63억원 등 총 127억1500만원이다.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은 외부의 전파 간섭이나 피해를 막고 다양한 융·복합 기기의 전파시험을 지원하는 대형 전파 차폐시설이다.

중부권 주력산업인 자율자동차, 도심항공교통(UAM), 드론용 탐지센서 및 레이더 등 전파를 활용한 제품들을 출시하는데 필요한 전자파 특성 시험 분석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시험시설(1345㎡)과 지원시설(578㎡)을 갖췄다. 국제표준 규격 이상의 장비 8종도 구축했다.

도는 이 시설을 자율주행차 산업 특화시설로 구축 운영한다.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 등과 연계해 충북 미래차 산업의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전파플레이그라운드에는 전문인력이 상주해 시험·측정과 기술 컨설팅을 지원한다”며 “기업들이 요구하는 다양한 전파시험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