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영상 눌러봤지만, ‘정준영 단톡방’ 멤버 아냐”

입력 : 2024-06-12 09:40/수정 : 2024-06-12 13:08
용준형 인스타그램 캡처

불법 촬영물이 공유된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지목돼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했던 가수 용준형(사진)이 재차 해명에 나섰다. 용준형은 어떤 영상인지 모르고 ‘재생 버튼’을 눌러본 적은 있으나 단톡방 멤버는 아니었다며 잘못된 상황을 바로잡지 못한 점을 사과했다.

용준형은 12일 인스타그램에 “그때의 저는 분명 어리석었고 잘못했다. 잘못된 상황을 바로잡지 못했다”며 “회사와 멤버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았고, 수년간 몸담았던 저에게 전부였던 정말 소중했던 곳에서 모든 것을 잃는 각오를 하고 탈퇴라는 선택을 했다”고 적었다.

이어 “개인 메신저에 아무런 설명 없이 보내진 검은 화면의 동영상을 눌러보았고 그걸 눌러 확인하기 전엔 어떤 것인지 어떤 의도인지 알 수 없었다”면서 “후에 저는 ‘그만해라, 이건 잘못된 거다’라고 말할 수도 있었지만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 되지 못했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고 덧붙였다.

용준형은 “허나 그때도 말씀드렸고 후에도 호소했듯이 저는 그 어떤 단체 대화방에 들어간 적도 없고 입에 담기도 싫은 일들이 벌어졌던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다”며 “저는 상처 나고 흉이 지더라도 견디고 참아내겠다. 부디 제가 사랑하고 아끼는 가족과 사람들, 부족한 저를 바라봐주시는 팬분들을 비롯한 모든 이들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호소했다.

또다시 해명에 나선 이유에 대해서는 “몇 년 동안 언론과 많은 분을 통해 제가 그 사건의 인물들 중 하나라고 수없이 오르내렸다. 사실이 아닌 부분을 말씀드렸지만 저는 관계도 없는 그들과 같은 사람이 되어버렸다”며 “과거의 일들을 다시 꺼내 이야기하며 보낼 자신이 없었고 그저 지나가겠지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내지 못하고 외면하며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과거에 바로잡지 못한 일들, 어리석었던 행동과 발언들 깊이 되새기며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매일 노력하고 살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용준형은 2019년 3월 불법 촬영물이 공유된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거론되며 대중의 비난을 받았다. 당초 “사실무근”이라며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던 용준형은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되자 단톡방이 아닌 정준영과 1대 1 대화방에서 영상을 공유받았고, 부적절한 대화가 오갔다고 인정했다. 용준형은 이후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한 뒤 군에 입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