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벌어서 갚아라” 8살 아들 버스킹시킨 사연

학교서 사고 치자 “책임감 배워라”
3일간 보상금 5만7000원 모두 마련

8살 소년 황이 버스킹을 하는 모습.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한 중국인이 학교 벽을 훼손한 초등학생 아들에게 “책임감을 배워야 한다”며 버스킹으로 돈을 벌어오도록 한 사례가 ‘혁신적인 육아 방식’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1일 중국에서 자신이 망가뜨린 초등학교 벽의 보상금을 벌기 위해 8세 소년이 버스킹을 한 사건이 칭찬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년은 지난 17일 중국 북서부 산시성 거리에서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부르며 모금에 나섰다. 옆에는 “학교 벽을 손상시켜 보상금 300위안(약 5만7000원)을 벌어야 한다”고 적은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소년의 아버지는 “아들이 공사 중인 초등학교 벽에 낙서를 했다. 학교 측과 협의한 후 보상금을 결정했다”며 “버스킹을 통해 책임감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언론에 설명했다. 아들은 매일 1시간씩 3일간 공연해 보상금을 충분히 벌었다고 그는 전했다.

이 사례는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많은 찬사를 받았다.

웨이보에는 “행동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도록 하는 교육 방식에 박수를 보낸다” “버스킹은 소년의 자신감을 높이고 기타 실력을 향상시키는 ‘윈-윈 전략’이다” 같은 반응이 쏟아졌다.

최근 중국에서는 엄격하고 전통적인 육아 방식과 비교되는 혁신적인 육아 방식이 종종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박사 학위를 가진 어머니가 챗GPT를 사용해 5살 아들을 위로한 사연이 전해졌다.

아들은 놀이터에서 스케이트를 타다 넘어졌을 때 조롱하듯 웃은 주변 어른들 때문에 화가 나 있었다. 그의 어머니는 챗GPT에게 그들을 비판해달라고 했다.

챗GPT는 “어떻게 아이를 이렇게 대할 수 있나?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는 건 정말 짜증난다”며 “넘어져 있는 아이를 비웃는 것은 동정심이 부족한 행동”이라고 답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