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터뷰] 박중화 서울시의원 “미래형 선진 도시 만들 것”

박중화 서울시의원 의장 출마
시급한 과제로 저출생 대책 꼽아
“대화와 타협 통한 협치가 중요”

서울시의회 의장에 출마한 박중화 서울시의원이 11일 서울 중구 시의원회관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박중화(63·국민의힘·성동1)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시의회 ‘교통정책통’으로 꼽힌다. 이번 11대 시의회에서 교통위원회를 이끌며 서울시 기조에 발맞춰 기후동행카드 도입 등 주요 교통정책을 성공적 모델로 안착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이제 서울을 교통복지의 선도 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품고 11대 후반기 시의회를 이끌 의장에 도전한다.

박 위원장은 11일 시의회 집무실에서 국민일보와 만나 “서울을 국제경쟁력을 갖춘 미래형 선진 도시로 만들겠다”며 “서울시가 투명하고 공정하게 시정 운영을 하는지 집행기관에 대한 견제와 감시라는 의회 본분에 충실하면서 정책발전을 위해 시와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그는 “수년간 교통정책 전문가로 활동했던 경험을 살려 서울을 교통도시, 복지도시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통약자들을 위한 복지 혜택을 대폭 확대하고 버스와 지하철, 자전거 중심의 친환경적인 교통 여건을 구축해 서울을 교통복지 도시, 미래형 교통 선진도시로 만들겠다”고 힘줘 말했다.

박 위원장은 전반기 의정 활동 주요 성과로 자율주행과 도심항공교통(UAM) 등 새로운 교통체계의 기반을 마련한 것과 기후동행카드 흥행을 꼽았다. 미래 교통수단의 상용화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집행기관인 정부와 시와 유의미한 대화 채널을 구축했다는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또 기후동행카드와 관련해선 “오세훈 시장의 업적이기도 하지만, 벌써 50만 명분의 카드가 발급됐다는 건 시의회의 뒷받침 역시 충분했다는 방증”이라며 “시민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돼 뿌듯하다”고 자평했다. 이어 “편리한 교통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교통약자 이동권 개선과 야간 시간대 택시난 해소,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 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왔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버스 준공영제를 포함한 대중교통체계 개선을 임기 내에 착수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쉽지 않겠지만 무상교통, 즉 대중교통 전면 무료화는 현실이 될 수 있다”며 “준공영제에서 투입되는 연간 예산에서 수조원만 추가로 투입하면 전면무료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현재 무상교통 재원을 추산하기 위한 연구 용역을 검토 중이다.

서울시의회 의장에 출마한 박중화 서울시의원이 11일 서울 중구 시의원회관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시의회가 마주한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저출생 대책을 꼽았다. 박 위원장은 저출생 극복을 위한 주거지원, 돌봄지원 등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종 저출생 대책 투자를 수년간 지속하며 많은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오히려 출생률 지표는 악화됐다”며 “차원이 다른 저출생 대책을 내놓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정책 우선순위”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저출생 해결을 위해선 무엇보다 주거지원 확대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의 평수를 최대한 확장하고 돌봄과 교육, 식사를 제공하는 공공시설을 포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또 강북구 낙후 지역 개발을 위해 고도 제한 규제를 완화하고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그는 “강북구 주민들이 고도 제한 때문에 고통받고 있다”며 “개발 고도 제한을 완화해 수십년 간 누적된 불균형을 바로잡고 지역 균형 발전을 이뤄내야 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야당에 대한 비판적 언급보다는 대화와 타협, 협치를 통한 의정 운영을 강조했다. 서울시의회는 국회와 달리 여당이 압도적 의석을 갖고 있다. 시의원 111명 중 75명(67.6%)이 국민의힘 소속이다.

그는 “의장이라고 독주하지 않고 보편타당한 정의를 이루는 의회를 만들고 싶다”며 “하나 주면 하나 받는 게 정치의 본질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대화와 연구 자료를 토대로 함께 타협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교통위원장을 하며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는 걸 배웠다. 도시기반 시설물을 매번 현장에서 확인하며 시민들의 고충을 들었다”며 “의장이 돼도 현장에서 뛰며 시민들의 의견이 정책대안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력을 갖고 산적한 국가적 문제를 돌파하겠다”고 강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