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지고 부서지고” 비행중 우박 폭풍 만난 여객기

지난 9일(현지시간) 스페인을 출발해 오스트리아로 향하던 오스트리아 항공 여객기 OS434편이 비행 중 우박폭풍을 만나 기체 전면부가 손상됐다. @exithamster 엑스 캡처

오스트리아항공 여객기가 비행 중 우박 폭풍을 만나 조종석 유리창이 깨지는 등 기체 전면부에 큰 손상을 입었으나 무사히 착륙했다.

미국 CNN 방송을 비롯한 외신들은 지난 9일(현지시간) 스페인 팔마 데 마요르카를 출발해 오스트리아 빈으로 향하던 오스트리아항공 OS434편 여객기가 우박을 동반한 폭풍을 만났다고 10일 보도했다.

당시 여객기에는 승객 173명과 승무원 6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여객기는 레이돔(비행기 레이더의 안테나 덮개)과 코 부분 패널이 손상됐다. 조종석 쪽 유리창도 산산조각 났다.

여객기는 비상 조난신호를 보내기도 했지만 빈 공항에 무사히 착륙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산조각 난 조종석 쪽 유리창. @ihaviation 엑스 캡처

한 승객은 “도착 20분 전에 갑자기 엄청나게 흔들렸다”며 “착륙은 다소 거칠었지만 나는 조종사에게 경의를 표할 수밖에 없었다”고 독일 언론에 말했다.

오스트리아항공은 “여객기가 빈으로 접근하던 중 기상 레이더에 잡히지 않은 적란운을 만난 것으로 보인다”고 CNN에 설명했다.

적란운은 강한 상승 기류가 끌어당긴 수증기가 수직으로 높게 형성된 구름이다. 돌풍, 낙뢰, 우박 등 악천후를 동반하기 때문에 항공기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

지난달 21일에는 런던발 싱가포르항공 SQ321 여객기가 싱가포르로 향하던 중 미얀마 상공에서 난기류를 만나 급강하했다. 이 사고로 승객 1명이 사망하고 85명이 다쳤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