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열리자마자 닫힌 22대 국회…국민의힘, 상임위 보이콧

“일방적 진행·통보 동의할 수 없는 오만함”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의원총회에서 발언 중이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11개 국회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에 국민의힘이 국회 상임위원회 전면 보이콧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30일 22대 국회가 개원한 지 2주도 되지 않았지만 여야 대치가 강대강으로 치닫고 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국회에서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했다”며 “선출된 상임위, 상임위원장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되는 의사일정에 대해서도 전혀 협조하거나 동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국회를 민주당의 의총장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의사일정은 원내대표단의 긴밀한 협조하에 정해지는 것”이라며 “지금 (민주당) 의총에서 정해지는 것처럼 일방적으로 통과되는 것에 대해 일체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민주당에서 일방적으로 진행하고 통보하는 일정에 관해서는 전혀 동의할 수 없는 오만함”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국민의힘 몫으로 배정한 7개 상임위원직을 수락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추후 필요할 때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매일 의원총회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민주당은 법제사법위원장·운영위원장·과학기술정보방통신위원장 등 11곳 상임위원장의 단독 선출을 10일 강행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