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야인시대’ 김두한 부하 이 배우…실제 조직 보스였다

입력 : 2024-06-11 08:34/수정 : 2024-06-11 10:21
'야인시대' 출연 당시 정일모. 유튜브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2002년 SBS 인기 드라마 ‘야인시대’에 출연했던 배우 정일모(75)씨가 실제로 폭력조직 보스 출신이었다고 밝혀 이목이 쏠렸다.

정씨는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실제 주먹세계 보스 출신이었다가 갱생하고 배우로 전향했다는 소문이 있다’는 질문을 받고 “사실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10대 때는 권투선수를 하다가 20대 초중반에 주먹세계에서 나를 스카우트했다”고 첨언했다.

정씨는 다만 “노태우정부 때 ‘범죄와의 전쟁’ 선포가 있었다. 그때는 (죄가) 조그맣건 크건간에 무조건 감옥에 잡아넣는 시기였다”며 “그래서 ‘변신을 해야겠다. 내가 이대로 하다간 안 되겠다’ 싶어 배우로 변신하게 됐다”고 전했다.

정씨는 폭력조직 생활을 하면서도 범죄를 저지르진 않았다면서 “약자 편에서 살았고 남한테 가서 공갈치고 협박하는 삶을 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배우 정일모. 유튜브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이어 “저와 같이 있던 동생들도 한 번도 교도소를 보낸 적이 없다”며 “죄가 있으면 교도소에 당연히 가야겠지만 깨끗하게 살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정씨는 실존 인물 김두한의 일대기를 다룬 ‘야인시대’를 촬영하면서 자신의 과거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그는 “거의 제가 PD와 작가들한테 조언을 했다. 부하들 인사하는 방법 등을 가르쳤다”고 돌이켰다. 정씨는 극 중 김두한의 부하 홍만길 역을 맡았었다.

정씨는 ‘야인시대’를 비롯해 ‘용의 눈물’(1996) ‘마의’(2012) ‘쓰리 데이즈’(2014)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가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