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프로스트 자이언트 신작 ‘스톰게이트’ 퍼블리싱 계약

스타크래프트2, 워크래프트3 등 명작 RTS 개발 참여한 베태랑 개발자 포진

카카오게임즈 제공

카카오게임즈는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RTS) ‘스톰게이트’의 국내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스톰게이트의 국내 출시 및 성공적인 서비스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서비스하며 축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스톰게이트의 국내 서비스 및 마케팅을 지원한다.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는 개발 및 운영을 담당한다.

스톰게이트는 ‘스타크래프트 2’의 프로덕션 디렉터였던 팀 모튼 대표, ‘워크래프트 3’ 수석 캠페인 디자이너였던 팀 캠벨 게임 디렉터 등 다양한 RTS 장르 게임을 개발한 베테랑들이 모여 제작 중이다.

이 게임은 기존 RTS 장르 게임과 비교해 낮은 진입장벽이 특징이다. 인간으로 구성된 ‘뱅가드’ 종족과 외계 종족 ‘인퍼널’, 미래지향적 디자인의 ‘셀레스철’ 총 세 종족이 등장한다. 이용자는 이 중 한 종족을 선택해 대전, 협동 모드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는 같은 날 오전 5시에 개최된 ‘PC 게이밍 쇼’를 통해 스톰게이트가 다음 달 31일에 사전 펀딩 구매자 및 스팀 얼리 액세스 팩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사전 플레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8월 14일이다.

카카오게임즈는 10일부터 스톰게이트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한상우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풍부한 RTS 장르 게임 개발력을 보유한 프로스트 자이언트 스튜디오와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양사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국내 이용자분들께 RTS 장르만이 줄 수 있는 깊은 재미를 전달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팀 대표는 “글로벌 및 한국 시장에서 인정받은 배급사인 카카오게임즈의 든든한 지원으로, 이용자분들이 즐길 수 있는 차세대 RTS 게임 개발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