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잠실구장 시구 간 배현진…“우~” 관중 야유에도 꿋꿋

입력 : 2024-06-10 06:42/수정 : 2024-06-10 10:09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시구자로 나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배 의원 SNS 캡처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14년 만에 프로야구 경기 시구자로 나서 이목을 모았다.

배 의원은 9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14년 만의 두산 시구, 포심 패스트볼 도전했는데 예전만큼은 어렵네요”라며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선전한 우리 잠실 명문 배명고의 톱스타 곽빈 선수도 만나고 영광스러운 하루였다”고 후기를 전했다.

이어 “기아 팬들이 관중석 2/3만큼 꽉 메우셨던데 원정경기 즐거우셨길요”라며 웃음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잠실 홈팀 두산과 LG, LG와 두산. 한국시리즈를 향해 go go! 응원합니다. 파이팅”이라고 적었다.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시구자로 나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배 의원 SNS 캡처

배 의원은 SNS 글에 한 지지자가 ‘다음에는 기아전에 오지 마시고 삼성전에 오시라. 오늘 기아 팬들 야유하는 거 속상하더라’는 댓글을 달자 “모두가 우리 국민이신데요. 잠실에 찾아주신 VIP로 생각했습니다^^”라고 대댓글을 남겼다.

서울 송파구가 지역구인 배 의원은 이날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했다. 그가 시구 전 마이크를 잡고 짧게 인사말을 하자 관중석에선 ‘우~’ 하는 야유가 터져나왔다. 일부 관중은 박수를 치기도 했다.

배 의원은 2010년 MBC 아나운서 시절에도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시구를 한 적이 있다.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시구자로 나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배 의원 SNS 캡처

한편 배 의원은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과 관련한 공세에 열을 올리고 있다. 당시 김 여사가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포함되면서 애초 2500만원가량이었던 문체부 예산을 4억원 넘게 썼다는 게 배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측 주장이다.

배 의원은 “대통령 동행이 아닌 영부인 단독 방문이면 문체부가 탄 예산이 아닌 청와대 예산을 쓰거나 자비로 가야 했다”면서 “영부인은 선출 공직자가 아닌 민간인이다. 국가의 법과 재정 원칙을 무시하고 더군다나 공직자도 아닌 영부인 해외 방문 경비를 정부부처에서 막 만들어 쓸 수는 없다. 나랏돈은 권력자들 주머니 쌈짓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