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중국 비야디(BYD) 전기차, 국내 출시 절차 개시

중국 베이징에서 지난 4월 열린 ‘2024 오토차이나(베이징국제모터쇼)’에 참여한 중국 비야디가 자사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제공

중국 비야디(BYD)가 승용차 국내 출시 절차를 시작했다. 차질 없이 출시 절차를 밟으면 올해 안에 국내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7일 환경부에 따르면 BYD는 지난 5일 중형 세단 ‘실’(SEAL) 1개 차종의 배출가스와 소음 인증을 국립환경과학원에 신청했다. 국내 출시 절차의 첫 단계를 시작한 셈이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등을 확인하는 배출가스와 소음 인증에는 2~3개월 정도 걸린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받기 위한 성능평가는 한국환경공단에서 별도로 받아야 한다.

BYD에 따르면 ‘실’은 완충 시 주행거리가 유럽 기준으로 약 570㎞이다. 중국에서 가격은 기본형이 23만5000여 위안(약 4437만원)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100% 받게 된다면 가격은 5500만원 미만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