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우크라에 美 무기 사용한 러 영토 공격 일부 허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가 미국이 제공한 무기를 사용해 러시아 본토를 공격할 수 있도록 일부 허용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30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AP 통신 등은 복수의 당국자를 인용,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의 집중 공격을 받는 우크라이나 제2도시 하르키우를 방어하는 목적에 한해 미국 무기를 사용해 러시아 영토를 반격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전했다.

한 당국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하르키우에서 반격 목적으로 미국 무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팀에 지시했다"며 "이를 통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군에 충분한 반격을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고 언급했다.

폴리티코 등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 본토 공격에 미국 무기 사용을 전면 금지했던 바이든 행정부의 원칙에서 전환점이라 할 수 있는 큰 변화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우크라이나에 대해 확실한 군사적 지원은 약속했지만, 확전 방지를 위해 미국산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하는 것에 대해 선을 그어 왔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전세의 위태로움을 강조하며 이 같은 원칙 수정을 지속해 요청해 왔다. 영국과 프랑스 등 서방의 주요 동맹들은 이미 서방이 지원한 무기를 이용해 러시아 본토에 반격을 가할 수 있어야 한다며 미국이 이를 허용할 것을 압박해왔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