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완수 경남도지사 “세계 5대 우주강국 도약 협력과 노력”

대통령, 우주항공청 개청 국가기념일 ‘우주항공의 날’ 지정
우주항공청 ‘우주항공 향한 도전, 한국 세 번째 기적 창조’

입력 : 2024-05-30 20:48/수정 : 2024-05-30 20:49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박완수 경남지사 ,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등이 우주항공청 간판석 제막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30일 경남 사천 우주항공청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우주항공청 개청을 축하하고, 위원장을 대통령으로 격상한 후 처음 열리는 국가우주위원회에 참석했다.

첫 국가우주위원회 시작에 앞서 박 지사는 윤 대통령과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박동식 사천시장, 도내 학생, 도민 대표와 함께 우주항공청 간판석을 제막하고 우주항공청 개청을 축하했다.

이날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으며 국가우주위원회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윤 대통령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연구개발과 우주항공산업 생태계 조성을 지원하고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길러내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 것”이라며 “2032년 달에 한국 탐사선 착륙과 2045년 화성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이 출범한 27일을 국가기념일인 ‘우주항공의 날’로 지정해 국민과 함께 한국 우주시대의 꿈의 키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 우주항공청장은 ‘우주항공을 향한 도전과 한국의 세 번째 기적 창조’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국내 우주항공 경제의 속도감 있는 성장 견인을 위한 우주항공청의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이어 국가우주위원회에서 박 지사는 “우주항공청 개청을 330만 도민과 함께 감사드린다”며 “우리나라 우주항공산업의 집적지인 경남은 한국이 세계 5대 우주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우주항공청과 함께 협력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우주항공복합도시 조성과 글로벌 첨단항공모빌리티(AAM) 선도기술 개발사업, 사천공항 시설확장 등 우주항공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을 대통령실에 건의했다.

앞서 박 지사는 ‘우주항공청 특별법’ 통과를 위해 도민의 뜻과 염원을 모아 국회와 정부를 방문해 협조를 구하고, 미 항공우주국(NASA)과 프랑스 국립우주연구센터(CNES)를 찾아가 협력관계를 맺는 등 다양한 준비와 노력을 해왔다.

또 장기적으로 정주여건 개선과 정착 지원을 위해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정책, 산업, 연구 기능과 교육, 문화, 체육, 관광이 어우러져 기업과 인재가 모이는 글로벌 우주항공복합도시 조성을 추진 중이다.

사천=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