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길, 김호중 차 탔다…“난 참고인일 뿐”

리쌍 길. 뉴시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와 사고 당일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진 가수 길씨(본명 길성준)가 음주운전 방조 의혹을 부인했다.

길씨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30일 입장문 통해 “김씨 사건과 관련해 길씨는 참고인이지 혐의자가 아니다”며 “경찰 또한 길씨에 대해서는 어떤 혐의점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바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길씨가 김씨의 운주운전을 방조했을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억측”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길씨가 김씨의 혐의와 관련해 경찰로부터 참고인 조사요청을 받았고, 조사에 응해 길씨가 경험해 알고 있는 사실을 기억대로 모두 진술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씨가 사고를 낸 지난 9일 길씨는 스크린골프장에서 김씨를 만나 함께 식당으로 이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식당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그는 김씨가 운전하는 차 조수석에 탑승했다.

당일 함께 했던 것으로 알려진 개그맨 정찬우씨 측은 “사건 당일 스크린골프 자리에 동석한 사실이 있다”면서도 “스크린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 경찰 조사에서도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이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경찰은 음주운전 방조 혐의는 없다고 보고 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