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담배빵’에 강제 흡연”…초등생 집단폭행 10대들 실형


자신에 대해 험담했다는 이유로 후배 초등생들을 집단폭행한 청소년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2단독 정종륜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상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A양(15) 등 2명에 대해 징역 장기 2년, 단기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범행에 가담한 B양(15) 등 2명에게는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C군(15)은 소년부로 송치했다.

A양 일당은 지난해 10월 21일 오후 4시쯤 천안 동남구 한 공사 현장에서 당시 11세, 13세였던 초등생 2명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담뱃불로 피해자의 얼굴을 지지거나 강제로 담배를 피우도록 했다.

이들을 구경하던 다른 초·중학생 20여명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폭행 장면을 공유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 일당의 나이는 어리지만 피해 정도를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시민위원회를 거쳐 구속했다.

정 부장판사는 “상당 기간 지속된 폭행으로 피해자가 입은 상해의 정도가 매우 크다”며 “피해자들이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피고인들이 청소년이며 반성하고 있는 점, 일부 피해자와 합의하고 일정 금액 공탁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